정태춘 노래극

"송아지 송아지 누렁 송아지"

누렁 송아지 1.
누렁 송아지 1.

press to zoom
누렁 송아지 1.
누렁 송아지 1.

press to zoom
누렁 송아지 1.
누렁 송아지 1.

press to zoom
누렁 송아지 1.
누렁 송아지 1.

press to zoom
1/9

이 노래극은 정태춘이 80년대 후반부, 진보적인 노동운동과도 만나고 사회 민주화 운동의 흐름들 속에 얼마간씩 함께 하기 시작하면서 만들어졌다. 한국 사회 각 영역에서 진보적인 조직들이 만들어지고 서서히 그 연대 투쟁들도 드러나던 시기였으나 정태춘은 아직 어느 조직에도 가담하지 않고 개인 자격으로 그 투쟁들에 조심스럽게 동참 중이었다.

 

첫 공연은 부산의 경상대학교 총학생회 초청으로 대학의 극장, 실내에서 이루어졌다.

음악은 국악과 양악으로 구성된 밴드로 대체로 국악적인 레퍼터리들이 연주되었으며 <노래극>이라는 생소한 형식으로 구성된 공연의 주 메시지는 한국의 친미 식민성에 대한 비판과 반민주적인 정치 상황에 대한 풍자가 주였다.

이 실내 공연은 이어 서울(연세대 100주년 기념관)에서 다시 올려져 성황을 이루었으나 그 사회적 반향은 그다지 크지 않았다.

 

 


1989’
정태춘 노래극 “송아지 송아지 누렁 송아지”
전국 순회 공연

In 1989 Joung made a nationwide tour
for Joung’s musical “Song-aji Song-aji Nureong Song-aji (Calf, Calf, Golden Calf).

1989’ 鄭泰春の歌劇「子牛、子牛、黄色い子牛」全国巡回公演

 87’ 노동자 대투쟁과 함께 하던 전교조 합법화 투쟁을 지원하기 위한 대규모 집회성 야외 공연.

선명한 메시지 콘서트

They also held a large-scale outdoor concert to support labor movement and the national teachers' union.
This concert sent out a clear socio-political message.

87’労働者大闘争に連なっていた全国教職員労働組合(全教組)合法化闘争を支援するための大規模集会としての野外公演
鮮明なメッセージ・コンサート

그러나, 당시 <전국교사노동조합>이 비합법으로 건설되고 민주화 운동의 강력한 중심부를 형성하면서 그에 대한 당국의 탄압이 강화되자 교사들의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고 지원하는 적절한 문화 프로그램이 필요했고 이에 <전교조>와 전국의 국립 대학 총학생회 그리고, 정태춘의 기획사 <삶의 문화>가 이 노래극을 전교조 지지를 위한 전국 순회 공연으로 만들게 되었다.

공연 내용은 이전의 <누렁 송아지> 대본을 기본으로 하고 공연 중간에 문화운동 단체인 <극단 현장>이 단막극을 만들어 동참했다. 거기에 각 대학의 대규모 풍물패가 결합하고 그들의 역동적인 연행과 수많은 깃발과 횃불들까지 등장하는 극 구성은 그 공연장이 그 도시의 가장 큰 대학교의 대운동장이라는 조건, 거기 운동장들을 가득 메운 시민 학생들과 민주화를 열망하는 각 도시의 모든 이들을 모아낸 지역 운동 단체들의 열정과 연대 등, 이러한 뜨거운 정치적 열기를 모두 담아낸 문화 프로파간다는 전무후무한 일이었다.

정부는, 첫 순회 공연지에서부터 전투경찰을 동원하여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하거나 공연자들 전원에 대한 신원조회를 하고 연출자를 연행해 가기도 했으나 그 이상의 방해나 탄압을 가하지는 않았다.

 

이 공연은 결국 교사들의 민주적인 결사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전국에 전파하고 민주화 운동 전반의 연대과 결집의 인상적인 한 체험을 남겼으며, 정태춘에게는 비로소 <운동권 가수>라는 별칭과 강성 이미지를 얻게 되는 계기를 만들었다. 또, 이로서 그는 진보적인 문화 운동가의 일원으로 분류되기 시작하게 되었다.